2024.04.1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조계종 총무원장 “K명상 대중화 원년···자승 스님 재산 종단 이관 절차 착수”

법왕청신문 이정하 기자 |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이 지난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올해는 대중적 선명상 프로그램이 시작되는 원년입니다. 불교에서 최고의 마음의 평화를 이룰 수 있는 방법인 명상, 즉 참선을 쉽게 풀어서 일반인들도 가까이 접근하고 수행할 수 있도록 현대적 언어로 풀어내 보급할 것입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이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 불교 1700년 역사와 전통을 담은 수행법들을 간추려 정리하고 있다. 국민 정신건강 문제 해결을 위한 선명상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보급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계종은 오는 4월부터 종단 공식 선명상 프로그램을 시연하는 시범 템플스테이를 진행한 후 하반기에 선명상 특화 템플스테이 사찰을 전국 20여곳 선정해 운영할 예정이다. ‘우울할 때 마음을 챙기는 선명상’ ‘화를 가라앉히는 선명상’ 등 상황별 프로그램을 마련할 방침이다.

 

진우 스님은 ‘K명상’에 대해 “한국의 명상은 ‘선’에서 찾을 수 있다. 한국 불교의 근간을 이루는 것이 참선이며 성철 스님 등 많은 스님에 의해 간화선이 보급되고 세계적으로 알려졌다”며 “선이 스님들 수행의 전유물이 돼 일반인의 접근성이 떨어졌는데, 일상생활에서 일반인도 쉽게 접근할 수 있게 풀어 보급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조계종은 9월엔 ‘국제 선명상대회’를 열어 K명상의 활성화와 세계화를 도모할 방침이다. 국제 선명상대회는 9월 말 개최되는 ‘2024 대한민국 불교도 결집대회’에 맞춰 진행될 예정이다. ‘불교도 결집대회’엔 3만명 이상 불교도가 참석할 것으로 전망된다.

 

진우 스님은 불교도 결집대회에 대해 “국제 선명상대회와 함께 불교문화의 진면목을 보여줄 수 있는 불교문화축제를 열고자 한다”며 “개별 사찰에서 법회가 이뤄졌지만 총무원 차원에서 전 불교도가 모여서 하는 행사는 없었다. 한국 전통문화인 불교문화를 K컬처, K팝과 같은 현대문화와 접목해 문화적 요소를 충분히 넣은 대축제로 보여주고자 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입적한 자승 전 총무원장의 재산 소유권을 종단으로 이관하기 위한 유언장 집행에 대해서 진우 스님은 “현재 착수했기 때문에 절차대로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승 스님의 재산 규모 등에 관해선 “구체적 내용은 지금 시작해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조계종은 승려가 종단 공익과 중생 구제의 목적 이외에 본인이나 세속의 가족을 위한 개인 명의 재산 취득을 하지 못하도록 종단 내부 규정인 승려법에 규정하고 있다. 승려가 입적하거나 환속한 경우 그가 취득한 개인 명의 재산을 종단에 출연하도록 정하고 있다.

 

진우 스님은 정부의 공직자 인선에서 불교 신자 비중이 낮은 점을 지적하며 “다른 종교를 가진 분들에 비해서 저희가 조금 불이익을 받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임명직 공직자) 분포를 보니 불자들이 별로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종교적 편향이라면 시정해달라, 또 편향 생각이 없더라도 사회적 불균형이 되면 국민화합 문제가 생기지 않겠냐고 (정부에) 항의를 했다”며 “정부에서 ‘그런 생각은 전혀 없었지만 경청하겠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시행돼 사찰 입장료 무료화의 토대가 된 문화재 관람료 감면 제도를 안정화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진우 스님은 “국가문화재의 60%가 불교문화재이고, 지방문화재까지 합하면 70%가 넘는다. 하지만 문화재청 예산 중 불교문화재 관련 지원 액수는 15%에 그친다.